[다크 투어리즘] 역사를 기억하는 제주여행 <동부권 1탄>

운영자
  • 조회수: 581
  • | 2018/05/10 18:36



 [다크 투어리즘]


잔혹한 참상이 벌어졌던 역사적 장소나 재난재해 현장을 돌아보는 여행


우리가 사랑하는 아름다운 제주에는 씻을 수 없는 상처와 아픔이 있습니다.


바로 194843일을 기점으로 무자비한 학살이 일어났었던


제주 4.3 사건에 관련된 유적지 입니다.


아픈 역사의 현장인 4.3 유적지를 직접 찾아보는 건 어떨까요?


<다크 투어리즘 역사를 기억하는 제주여행 동부권 1>


구글 지도 바로가기-> https://bit.ly/2pRSZnJ


서두에서 말씀 드렸듯이 다크 투어리즘


 잔혹한 참상이 벌어졌던 역사적 장소나 재난, 재해 현장을 돌아보고


교훈을 얻기 위해 떠나는 여행을 일컫는 말인데요.


70년전인 194843


정치적 이념과 대립에 의해 민간인들이 무자비하게 학살을 당했었죠.


그래서 우리는 이번주 4.3 사건 유적지를 제주시 동부권 1, 2, 서부권


서귀포시 동부권, 서부권으로 나누어 유적지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1. 관덕정



<출처 : 제주 4.3 70주념 기념사업위원회, 4.3 아카이브>


관덕정은 제주의 상징이라고도 할 수 있는 건축물이죠.


조선시대 세종30년에 처음 지어졌고, 세워진 이래 현재까지 헐리지 않고


그 자리를 온전히 보존하고 현재 한반도에 남아 있는 유일한 관덕정 건물이라고 합니다.


이렇게 오랫동안 한 자리를 굳게 지켜온 건물이기에, 제주 최초의 5일장,


조선시대 민란의 최종 종착지, 이재수의 난 당시 300여명의 교인이 죽은


피의 현장이기도 한 곳입니다.


무엇보다 4.3 사건의 도화선이 되었던 19473.1집회가 이곳에서 사건화가 되면서부터


격동의 공간이 되었습니다. 4.3 사건 이후 제주 지역의 시민들이 나와


민주화 운동과 4.3 진상규명운동을 시작한 곳도 이 곳 관덕정 광장에서 시작되었고,


그 외 다른 큰 일이 일어나면 제주시민들은 이 곳으로 모여들었습니다.


이 곳은 제주 역사의 중심지 입니다.


하지만 번영의 역사보다 상처 입은 사람들의 역사를 더 많이 보아온 곳입니다.


이 곳에서 제주도민들의 굴곡졌던 역사를 보며, 우리는 어떤 교훈을 얻어야 할 지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져보는게 좋겠습니다.


2. 곤흘동 (곤을동) 마을터



<출처 : 제주 4.3 70주념 기념사업위원회, 4.3 아카이브>


19481117일 제주도 전역에 계엄령이 선포되면서 태워 없애고, 굶겨 없애고, 죽여 없애는


삼진작전이 전개됩니다. 이 기간 중산간마을의 가옥 중 95%가 전소되고, 3만여채의 집이


불에 태워졌다고 하네요.


이 곤흘동 마을터도 불에 탄 시기는 194915일과 6일 양일간 이었다고 합니다.


마을만 불에 탄 것이 아니라, 죄 없는 주민들도 학살되었다고 하네요.


이렇게 잃어버린 마을이 100여개소에 이른다고 합니다.


폐허로 변한 이 마을터는 현재도 집과 집을 구분 짓던 울담만 남아 현재에 이르고 있습니다.


 3. 4.3 평화공원



<출처 : 제주 4.3 70주념 기념사업위원회, 4.3 아카이브>


4.3 사건을 기리기 위한 평화공원 입니다.


희생자의 넋을 위령하고, 유족들의 아픈 마음을 위로하는 공간이자


우리들에게는 평화, 인권, 교육의 장으로서 후세대에 역사적 교훈을 물려주기 위한 목적으로


조성되었습니다. ‘역사교훈여행인 이번 테마와 가장 잘 어울리는 공간이죠.


4.3 평화공원에는 연간 약 20만명의 방문객과 역사 연구자 등 다양한 분들이 방문하여


4.3 사건의 진실과 과거사 청산의 교훈을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있습니다.


여행은 우리에게 설렘과 기쁨, 감동을 주기도 하지만


이런 역사적 장소의 방문을 통해 우리가 교훈을 얻고, 과거를 통해


역사가 되풀이 되지 않기를 다짐하기도 합니다.


아픈 역사를 통해 성숙한 국민이 되길 스스로 다짐합니다.


이상 다크 투어리즘 역사를 기억하는 제주여행 동부권 1 마치겠습니다!